[플래텀] 스타트업 전문 변호사가 말하는 투자 계약

Article posted in | VEAT

[스타트업, 내 손을 잡아봐 #4] 스타트업 전문 변호사가 말하는 투자 계약

지난 1월 26일 투자계약시 필요한 텀시트에 대한 기사가 발행이후 빅베이슨캐피탈 윤필구 대표는 페이스북 페이지 댓글을 통해 “좋은 정보이긴 한데, 이런 텀들을 실제 계약서를 통해 경험해 보지 않고는 그 의미를 정확히 이해하기 어렵다는게 함정”이라는 의견을 표했다.

동의했다. 계약서에 익숙치 않은 스타트업들은 기본 양식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하더라도 실제 계약을 실감하는 건 어려운 일일거다. 그래서 현장에서 뛰고 있는 스타트업 전문 변호사를 찾았다.

법무법인 젠의 최성호 변호사는 한때 벤처사업가를 꿈꿨던 공학도다. IT업계에 대한 이해와 전문영역을 살려 스타트업을 주로 담당하고 있다. 현재 파티게임즈, 하이퍼 커넥트, 두나무 등의 자문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고. 최변호사에게 스타트업이 투자 계약 시 주의해야 할 사항에 대해 들어봤다.

본인 소개 부탁드린다.

한 때 벤처사업가가 꿈이었던 현직 변호사다. 벤처사업가의 꿈을 안고 2000년도에 서울대학교 컴퓨터 공학과에 진학하였다. 90년대 후반, 전국을 강타한 벤처열풍 때문이었다. 하지만 내가 입학하고 나니까 거짓말처럼 열풍이 싹 꺼지더라. 흐름이 한번 크게 꺾인 상황에서 시대상황이 의대나 법대 쪽으로 쏠려, 그 쪽으로 가닥을 잡게 되었다. 하고 싶었던 것과 시대의 흐름 사이에서 고민이 참 많은 시기였다.

법 공부를 시작한 건 법조인들이 IT분야에선 약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우리 과에서 변호사가 된 케이스가 지금도 채 10명이 안 된다. 특이한 케이스라 같은 과 사람들도 다 신기해했다.

스타트업엔 항상 관심이 있었기에 스타트업 쪽을 담당 하게 되었다. 이 분야 역시 특화된 변호사들이 많지 않다. IT를 공부한 만큼 피드백 역시 드릴 수 있고, 네트워크가 필요하다면 중간다리 역할도 되어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 보다 자세한 내용은 기사 제목을 클릭하셔서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법무법인 비트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