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중심 오픈플랫폼 모임 출범… "개발역량 강화할 것"

Article posted in | VEAT

"개발자들이 모여 다양한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개발역량 강화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은 끊임없이 제기돼 왔습니다. '오픈 플랫폼 개발자 커뮤니티'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노력 중 하나입니다." 국내 '오픈 플랫폼' 개발자들의 기술력 향상을 위한 조직이 꾸려졌다. 최근 창립한 '오픈 플랫폼 개발자 커뮤니티(오픈 커뮤니티)'는 국내 클라우드 기술 활성화를 위해 개발자 리더 교육과 호환성 검증 업무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오픈 플랫폼은 소스 공개를 바탕으로 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말한다. 한상기 초대 이사장(사진)은 "클라우드 시대에 대응하는 국내 개발자의 역량 강화와 글로벌 협력이 보다 절실히 필요하다"며 "오픈 커뮤니티를 통해 국내 개발자가 글로벌 리더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역량모델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픈 커뮤니티는 기업체가 아닌 개발자가 중심이 될 수 있는 사단법인 형태를 택했고, 이사진을 분야별로 구분했다"고 덧붙였다. 오픈 커뮤니티의 이사진은 △개발자 리더 △기업체 대표 △교수 및 관련 단체장 등으로 구분된다. 김기용 BD대표와 노상범 OKKY 공동대표, 송상효 한국공개소프트웨어협회장, 전형철 크로센트 대표, 정병주 큐브리드 대표, 정호열 아이비즈소프트웨어 이사, 이민석 국민대 교수, 양수열 소유커뮤니케이션 이사, 허광남 OKKY 공동대표 등이 이사진으로 참여한다. 고문 변호사는 법무법인 젠의 최성호 변호사다. 오픈 커뮤니티의 최우선 목표는 '개발자 교육'과 '호환성 검증 지원'이다. 한 이사장은 "일차적으로는 개발자들을 가르치는 개발자 리더들의 교육역량을 강화에 나설 것"며 "이를 위한 교재를 개발해 가을쯤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담당하고 있는 오픈마켓 출시 애플리케이션(앱)에 대한 호환성 검증 업무의 일부도 넘겨받는다. 한 이사장은 "개발자 중 시니어급이 호환성 검증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광남 공동대표는 교육 분과위원장, 이민석 국민대 교수는 기술(호환성 검증) 분과위원장을 맡는다. 장기적인 목표는 세계적인 오픈소스 커뮤니티인 모질라, 리눅스 재단처럼 '코드 거버넌스'를 형성할 수 있는 영향력을 가진 커뮤니티로 성장하는 것이다. 한 이사장은 "오픈 커뮤니티는 여러 국내 개발자 커뮤니티들을 엮어내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개발자들이 중심이 돼서 다양한 목소리를 내고, 문제점을 해결해 나가기 위한 단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외 개발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업무분야

관련 변호사